티스토리 뷰

반응형

여태까지 여러 글들이 DSLR이나 미러리스, 디지털카메라에 대한 내용이었지만 이번 포스팅에서는 스마트폰 카메라에 대해서 써보려고 한다. 바로 스마트폰 카메라의 장단점에 대해서이다.

내가 중학교 시절 친한 형이 컬러폰을 샀다고 해서 그 형네 집에 놀러 간 적이 있었다. '디카폰'이라는 별명을 가진 녀석이었고 당시에 굉장히 핫했던 휴대폰이었다. 무려 김태희가 광고했던 폰이었고 300만 화소라는 어마어마한(?) 고화소 스펙의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었다. 당시 나는 휴대폰이 없었지만 가장 많이 가지고 놀았던 친구의 폰이 있었는데 그 폰은 36만 화소였다. 그러니 300만 화소라니 얼마나 감격스러웠겠는가..

지금 나오는 스마트폰들은 어떤가. 1천만화소 이하의 카메라가 장착된 휴대폰은 찾아보기 어렵다. 기본 1200~2000만 화소는 되고, 어떤 휴대폰들은 1억 화소가 넘는 휴대폰들도 출시되고 있다. 화소 뿐만 아니라 화질이나 기능 또한 놀랍도록 발전하고 있다. 어쩌다가 휴대폰 카메라의 변천사로 말이 샜다. 각설하고 스마트폰 카메라의 장단점에 대해 알아보자.

 

스마트폰 카메라의 장점

휴대성

스마트폰 카메라의 가장 큰 장점은 단연 휴대성이다. 외출할 때 의도적으로 스마트폰을 놓고 가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항상 몸에 지니고 있기 때문에, 찍고 싶은 순간이나 대상이 있을 때 언제든지 바로 꺼내서 찍을 수 있다는 정말 큰 장점이 있다. 반면 카메라는 따로 충전해야 하지, 렌즈도 장착해야 하지, 가방도 챙겨야 하지 짐이 너무 많아지기 십상이다.

다양한 화각

스마트폰 카메라는 화각이 다양하다.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들은 셀프 카메라 제외하고도, 후면의 카메라가 2개 이상 달려있다. 예전 휴대폰은 광각렌즈 1개만 장착되어 있었다면 요즘은 초광각렌즈나 망원렌즈를 더해 2~3개의 렌즈까지 탑재한 제품들이 대부분이다. 따라서 DSLR처럼 렌즈를 교체하거나 줌렌즈를 살 필요 없이 광각부터 망원까지 다양한 화각으로 쉽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초광각렌즈를 통해서 퀄리티 있는 접사를 촬영할 수도 있고 망원렌즈를 통해서 멀리 있는 사물도 쭉 당겨서 촬영할 수 있다. 요즘은 스마트폰으로 달의 표면도 촬영할 수 있으니 정말 엄청난 발전이 아닐 수 없다. 접사와 망원이 동시에 가능한 카메라 렌즈는 존재하지 않는다. 물론 렌즈 교환식 카메라가 아닌 그냥 똑딱이 디카는 그게 가능하지만 똑딱이 카메라는 이제 스마트폰 카메라가 상당히 발전한 지금으로써는 가성비가 많이 떨어져서 굳이 사용할 필요가 없다. 

사진 관리의 편의성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은 PC나 외부 장치에 의존할 필요 없이 쉽게 저장하고 분류하고 편집도 할 수 있어서 편리하다. 카메라로 사진을 찍게 되면 그것을 공유하거나 편집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스마트폰에 비해 SD카드, SD카드 리더기, 외부 장치(휴대폰이나 PC 등)등 최소 3가지의 부수적인 것들이 뒤따른다. 물론 요즘 많은 카메라에서 블루투스와 와이파이를 지원하긴 하지만 그것 또한 연결하는 작업과 시간이 필요하다. 그에 비해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은 그냥 그 자리에서 분류 및 공유하거나 편집하는 게 가능하고, GPS 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기도 해 촬영 장소까지도 사진정보에 저장이 된다.

가성비

카메라의 기능만 가지고 보면 스마트폰에 달려있는 카메라는 굉장히 저렴한 가격에 뛰어난 성능을 갖고 있다. 조금 과장하면 100만 원짜리 카메라를 샀더니 기능에 전화랑 인터넷, 게임 등이 서비스로 탑재되어 있는 것이다. 또는 100만 원짜리 전화기를 샀더니 디카 급의 사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가 서비스로 달려있는 것이다. 

  

스마트폰 카메라의 단점

화질의 한계

아무리 스마트폰 카메라가 많이 발전했다고 한들 DSLR이나 미러리스의 화질을 따라갈 수는 없다. 이것은 10년이 지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굳이 비교해보자면, 화질로만 봤을 때 이번에 나온 아이폰 13은 10년 전에 캐논에서 출시한 50만 원짜리 DSLR의 화질보다 떨어진다. 카메라의 화질은 센서의 크기에 의해 결정되는데 스마트폰 카메라의 센서는 DSLR 카메라의 센서에 비해 사이즈가 훨씬 작다. 따라서 카메라에 비해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이 작기 때문에 화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요즘은 스마트폰 카메라 화소가 4000만 화소가 넘게 출시되기도 하고 어떤 스마트폰은 1억화소가 넘는다고 하지만, 이미지의 품질인 화질과 화소는 다른 개념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나중에 다루도록 하고, 간단히만 이야기하면 화소는 단순히 사진의 크기 즉 가로 세로의 사이즈의 개념이다.

또한 스마트폰 카메라는 센서가 작기 때문에 사진에 노이즈가 많이 끼게 된다. 노이즈는 어두운 환경에서 사진을 찍었을 때 나타나는 현상인데 같은 설정으로 찍은 스마트폰의 야경 촬영과 DSLR의 야경 촬영을 비교해보면 노이즈의 차이가 상당할 것이다.

아웃포커싱의 한계

스마트폰 카메라로는 아웃포커싱(심도 표현) 즉 배경 흐림 사진을 찍기 힘들다. 아웃포커싱 효과라는 기능이 스마트폰마다 있기는 하지만 이것은 초점이 맞은 사진 이외의 공간에 인위적으로 블러 처리를 한 것이지, 실제로 배경에 초점이 맞지 않아서 배경이 흐려진 게 아니다. 그래서 아웃포커싱 기능을 적용해서 사진을 자세히 보면 초점 맞은 부분과 맞지 않아 보이는 부분의 경계가 어색한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정리

위에서 살펴본 것처럼 스마트폰의 장단점은 매우 명확하다. 사진 품질에서의 단점 외에는 카메라에 비해 아쉬운 점은 거의 없다. 그리고 사진의 화질이라는 것도 사실상 100% 크기로 확대해서 볼일도 많이 없고 사진을 인화하는 경우도 요즘은 흔치 않고 대부분은 휴대폰으로 사진을 보기 때문에 화질 차이를 체감하기는 어렵다. 그렇다 할지라도 많은 사람들이 하는 말, "요즘은 스마트폰 카메라도 성능 좋아서 DSLR 카메라 부럽지 않아. 굳이 카메라 살 필요 없어"와 같은 말을 들으면 한마디 해주고 싶은 건 사실.. 다음 포스팅에서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사진 잘 찍는 법에 대해서 포스팅해보도록 하겠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6,378
Today
44
Yesterday
63
링크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