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전 포스팅에서 카메라 여러 가지 모드 중에서 완전 자동모드 , 조리개 우선 모드, 셔터스피드 우선 모드에 대해 다뤄 보았다. 완전 자동 모드(AUTO)를 제외하고 카메라의 여러 가지 모드들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노출의 3가지 요소 즉 조리개, 셔터스피드, ISO에 대해 기본적인 지식이 있어야 한다고 배웠다. 오늘 살펴볼 4번째 모드는 바로 수동 모드(Manual모드 또는 M모드)로 노출을 조절하는 요소들을 모두 직접 조작해야 하기 때문에 가장 숙련이 필요한 모드이다. 많은 사람들이 카메라를 사놓고 이 지레 겁먹는 이유도 바로 이 M모드 때문이기도 하다. 나도 처음 카메라에 입문하고 약 1년이 지난 시점에서야 처음으로 M모드 사진을 찍었었다. 통영으로 여행을 갔을 때 사용했었는데 그날 찍은 사진의 3분의 1이 하얗게 나와버리는 참사가 일어났다. 너무 걱정할 필요 없다. 사실 별로 어려울 게 없다. 노출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만 있어도 전혀 어렵지 않다. 

2021.11.03 - [카메라 리뷰] - DSLR 카메라 사용법 - 사진찍는법 기초

2021.11.04 - [카메라 리뷰] - DSLR 카메라 사용 방법 기초 - 2편

M모드의 개념

먼저 M모드의 기본 개념부터 잡고 넘어가야 한다. 위에서 계속 카메라의 M모드는 수동 모드라고 언급했지만 사실 엄밀히 따지면 M모드는 완전 수동이 될 수도 있고 반자동이 될 수도 있다. 앞에서 다뤘던 조리개 우선 모드(A모드)와 셔터스피드 우선 모드(S모드)처럼 말이다.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이유는 ISO 때문이다. 노출값을 결정하는 3요소 중 조리개와 셔터를 M모드에서는 수동으로 사용자가 직접 수동으로 맞춰야 되는 것은 맞다. 하지만 ISO는 수동과 자동 중 설정이 가능하다. 일반적인 경우에는 ISO를 오토에 놓고, 조리개와 셔터 속도만 조절해가면서 M모드를 사용을 많이 한다. 이렇게 ISO가 적정할 노출값에 맞게 자동으로 조절되게 설정할 수 있기 때문에 'M모드는 수동모드다'라고 말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물론 필름 카메라 세대에는 M모드는 무조건 완전 수동모드였다.

M모드의 반자동 사용

그러면 언제 M모드 + ISO AUTO를 사용할까? 이 M모드 반자동에서의 핵심은 셔터스피드이다. M모드 반자동은 사진 찍는 대상이 움직일 때 모션 블러(흔들리게 찍히는 현상)를 막기 위해 서거나 또는 일부러 모션 블러를 만들 경우에 주로 사용한다. 모션 블러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셔터스피드를 가능하면 올려야 하는데, 만약 셔터 우선 모드(S모드)에서 셔터스피드를 올린다면 빛을 받아들이는 시간이 줄어들다 보니까 사진이 어두워지고, 그에 따라 조리개는 개방되는데 이 조리개의 최대 밝기에는 한계가 있다. 또한 조리개 우선 모드(A모드)에서 최소 셔터스피드를 고정해두고 촬영할 수도 있지만, 그렇게 하면 조금만 어두워져도 ISO가 쉽사리 올라가서 화질이 나빠진다. 따라서 그런 상황에서는 M모드 촬영하는 것이 가장 간편하고 빠르다. 그냥 간단히 설명하면 셔터스피드를 사진이 딱 안 흔들릴 정도로만 아슬아슬하게 가까스로 맞춰놓고 촬영하는 것보다는 ISO 감도가 좀 더 올라가는 게 낫다. 흔들리는 것보다는 화질이 조금 떨어지는 게 낫기 때문이다. 물론 ISO 감도도 최대치를 설정해 놓을 수 있어서 무한정 올라가서 화질이 많이 깨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참고로 인물을 촬영할 때 움직임이 적다면 1/60초 ~ 1/100초 촬영하면 적당하고 어느 정도 움직인다면 (걷는 정도) 1/200초 ~ 1/250초 정도로 맞춰주는 게 좋다. 정리하자면 M모드 반자동 모드는 아웃포커싱으로 조리개 개방을 포기할 수 없고 피사체가 움직일 때 사용하는 게 대표적이다. 또한 동영상 촬영 시에도 M모드 반자동으로 영상 프레임 레이트에 맞게 적절히 사용할 때 자연스러운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M모드의 완전 수동 사용

그러면 완전 수동모드(M모드 + ISO 수동 조절)는 언제 사용할까? 사진을 촬영하는 장소의 노출이 일정할 때, 즉 구름 한 점 없는 낮에서의 촬영이나 동일한 조명 아래서의 실내 촬영, 또는 야경 촬영이나 밤하늘 촬영처럼 장노출 촬영에서 사용한다. 또한 노출값을 고정시켜놓고 찍어야 하는 일출, 일몰 타입랩스 촬영처럼 결과물의 밝기가 일정해야 하는 사진이나, 불꽃놀이 같은 순간적인 촬영에도 완전 수동모드가 적합하다. 아무래도 완전 수동모드는 다른 모드들에 비해서 측광을 해서 사진을 찍는 게 훨씬 빠르다. 뭐 사실 정답이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 그냥 촬영자가 찍고 싶은 대로 편한 대로 찍으면 된다. 그게 사진이다. 하다 보면 알게 되고 늘게 된다.

 

결론

"자동모드로만 쓸 거면 카메라를 왜 샀냐"라던지, "카메라는 무조건 M모드로만 찍어. 그래야 늘어" 이렇게 강요해서도 안되고 굳이 그 말에 신경 쓸 필요도 없다. 서로서로 존중하면서 재미있게 사진 찍자.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6,378
Today
44
Yesterday
63
링크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