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오늘 알아볼 카메라는 소니의 a6600이다. a6600은 소니의 A6000대 라인의 제품 중 가장 최근(2년 전)에 나온 바디로 APS-C 크롭바디 미러리스 카메라이다. 소니의 크롭바디 미러리스에는 A5000대 라인과 A6000대 라인이 있는데 A5000대 라인은 가장 보급기 기종이고, A6000대 라인은 중급기 크롭바디로 분류될 수 있다. 6뒤에 붙은 백의 자리 숫자가 커질수록 더 상위 제품이자 최신 제품이다. 즉 A6100, A6300, A6400, A6500, A6600 순서대로 뒤로 갈수록 상위 기종이고 가격도 더 비싸다. 따라서 이 라인중에서 어떤 제품을 사야 할지 고민 중이라면, 경제적 사정이 된다면 그냥 플래그쉽 크롭 바디 A6600으로 가면 된다. 이들 중에서 뭘 선택할지의 여부는 사실 경제적 사정 외에는 딱히 다른 선택의 요소가 없을 것 같아서, 오늘은 A6600을 주로 소니의 풀프레임 바디와 견주어 비교해 보도록 하겠다. 

 

소니 a6600의 기본 스펙

소니 A6600은 2420만 화소의 APS-C 크롭센서 카메라이다. ISO 감도는 100~32,000로 넓은 감도와, 초점 영역은 425개로 크롭바디 치고는 꽤 많은 초점 영역을 지원한다. 연사 속도는 LCD 촬영 기준 초당 11장을 찍을 수 있고 영상은 4K 30p까지 지원한다. 

 

a6600 장점

가벼운 무게

풀프레임 카메라를 쓰고 있는 사람들 중에서 굳이 크롭바디를 하나 더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꽤 많은데, 그 이유는 크기와 무게 때문인 경우가 많다. a6600도 503g으로 가벼운 편에 속한다. 사실 풀프레임 a7m3의 650g과 비교했을 때 별로 큰 차이는 아니지만, 크롭바디는 바디에 맞게 렌즈도 가볍게 나오기 때문에 렌즈 포함 무게까지 하면 가벼운 게 체감이 제법 된다. 하지만 그럼에도 크롭 바디 미러리스 치고는 별로 가벼운 편은 아니다. 가벼운 무게가 장점이라고 하는 건 렌즈를 포함해 풀프레임 카메라와 비교해서 가볍다는 것이다. 그래도 이해할 만한 게 a6000대 라인의 이전 모델들과는 달리 풀프레임에서 쓰이는 z배터리가 쓰였기 때문에 크기와 무게면에서 더 늘어난 것이다.

180도 플립 화면

a6600의 LCD는 위로 180도 돌아가는 틸트 액정인데 따라서 셀프 촬영이나 V-LOG 촬영에서 정말 유용하다. 소니의 풀프레임 바디들에서는 거의 대부분의 모델들에서 아쉬움을 느꼈던 점이 180도 돌아가는 액정의 부재였는데, a6600은 시원하게 화면이 돌아가기 때문에 유튜버들도 많이 사용하고 있는 카메라이다. 

동영상 연속촬영시간 제한 해제

거의 모든 미러리스나 DSLR은 동영상 촬영을 한 번에 30분씩 까지 밖에 할 수 없다. 만약 1시간을 촬영해야 한다면 중간에 한번 끊고 다시 가야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이유는 동영상 연속 촬영이 30분 이상 가능하면 되면 캠코더로 분류가 되는데, 그렇게 되면 세금적인 문제에서 불리해지기 때문에 법적 제재를 살짝 우회하기 위해서 카메라는 보통 30분 미만으로 촬영이 가능하게 만들어 놓았다고 한다. A6600은 이 영상 촬영 시간제한이 없는 몇 안 되는 카메라로써 이 특징 하나만으로도 6600을 고르는 사람들이 꽤 있을 정도로 큰 메리트이다. 

훌륭한 AF(오토 포커스) 성능

소니 a6600은 0.02초만에 AF를 잡는다고 광고하고 있으며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리얼 타임 트래킹을 지원한다. 또한 사람의 눈을 인식해서 초점을 잡는 EYE AF도 훌륭하며 영상에서도 적용이 가능하다. 특히나 소니 카메라의 EYE AF는 사람이 멀리 있어도 눈을 정확히 인식해서 초점을 잡아주는 것이 타사 제품 대비 훌륭하다고 평가받고 있다. 사람들은 카메라를 선택하거나 성능을 따질 때, 화소와 색감에 많은 비중을 두고 AF의 성능에는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다. 하지만 AF 성능은 간과해서는 안 되는 아주 중요한 부분이다. 아무리 색감이 좋고 화질이 좋아도 사진을 찍거나 영상을 찍을 때 초점이 잘 맞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기 때문이다. 소니 A6600은 이 AF 성능만큼은 전혀 아쉬울 게 없을 정도로 현존 최고 수준이라고 말할 수 있다. 

5축 손떨림 방지

바디 내장 광학식 5축 손떨림 방지 기술이 적용돼서 전작들 대비 흔들림이 상당히 줄었다. 손떨림 방지 기능이 탑재된 렌즈를 체결하지 않아도 바디 자체에서 손떨방이 되기 때문에 이 부분도 상당한 메리트이다. 다만 그 만큼 바디의 가격도 높아진 건 사실이다.

 

a6600 단점

조작성

소니 공통 단점이긴 하지만 촬영 설정이나 메뉴 조작시스템이 번거롭다. 사용의 편의성이 중요한 선택의 요인이 되는 분이라면 캐논이나 니콘의 카메라를 선택하는 게 정신건강에 좋을 수 있다. 또한 터치 lcd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메뉴에서는 터치가 되지 않는다.

 

마이크로 5핀 충전단자

최근에 나오는 카메라들은 대부분이 연결성이 좋고 내구성도 좋은 c타입 충전단자를 많이들 채택하는데, a6600은 여전히 마이크로 5핀 단자인 것이 아쉬운 부분이다.

발열

4k 영상 촬영시에 발열이 존재한다. 보통 카메라들도 4k 촬영 시 어느 정도의 발열이 존재하지만 a6600은 발열이 평균치보다 조금 더 있는 편이다. 더운 날에 4k 연속 촬영을 할 때는 30분이 되기 전에 촬영이 중지되거나 카메라가 꺼지기도 한다. 

롤링 셔터

a6600은 4k 촬영시 카메라가 흔들릴 때 화면이 울렁거리는 롤링 셔터 현상이 존재한다. FHD 촬영 시에는 없지만 4K 촬영할 때는 롤링 셔터가 일어나서 촬영자나 피사체가 빠르게 움직이는 상황에서 촬영한 4K 영상은 많이 어지럽다.

 

총평

소니 A6600은 가성비가 좋다라고 평할 수는 없는 제품 같다. 40만 원 정도만 더 투자하면 a6600의 모든 기능을 탑재한 풀프레임 A7M3으로 넘어갈 수도 있다. 물론 바디에 맞는 렌즈 구성까지 하면 40만 원 차이가 있다고 볼 수는 없지만 하여튼 그렇게 가성비 있는 모델이라고 보긴 힘들듯하다. 이전 버전인 A6400, A6500과 아주 큰 차이가 있지는 않음에도 가격은 5,60만 원이나 상승한다. 따라서 어느 정도 가볍고 배터리 오래가는, 사진과 영상 화질 좋은, 렌즈 구성이 별로 비싸지 않은 카메라를 찾는다면 a6600도 괜찮은 선택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6,378
Today
44
Yesterday
63
링크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